사진= 롯데 자이언츠

시즌 개막 이후 지난주까지 이대호는 이대호답지 않게 매우 부진했다. 하지만 이번 시리즈부터 이대호는 ‘거인의 자존심’이라는 수식어에 걸맞은 활약을 보여줬다.

지난 18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경기에서 롯데 자이언츠는 삼성 라이온즈를 상대로 9-7 승리를 거뒀다. 연장 12회말까지 이어진 짜릿한 역전승이었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이대호가 있었다.

이날 경기에서 이대호는 6타석 나와 안타 3개, 볼넷 2개를 기록했다. 안타 3개 중 2개는 홈런으로 혼자서 무려 6타점을 기록했다. 이 2개의 홈런은 모두 승부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첫 번째 홈런은 8회말에 기록한 동점 쓰리런 홈런이다. 이대호는 6-3으로 뒤진 상황에서 심창민을 상대로 동점 쓰리런 홈런을 기록했다. 이 홈런으로 6점 차까지 끌려가던 롯데는 연장으로 승부를 이어갈 수 있었다.

두 번째 홈런은 더욱 짜릿했다. 12회말 1아웃, 7-6으로 지고 있던 상황에서 이대호 앞에 1, 2루의 기회가 만들어졌다. 이대호의 해결사 본능은 이번에도 발동했다. 이대호는 한기주를 상대로 몸쪽 공을 당겨쳐 역전 끝내기 홈런을 만들어냈다. 말 그대로 이대호가 지배한 경기였다고 봐도 무방하다. 이대호는 전 날 경기에서도 2개의 홈런을 기록했고 이틀 동안 도합 4홈런 11타점을 기록했다.

이대호는 개막 이후 심각한 부진의 늪에 빠져 있었다. 타율은 2할대 초반까지 곤두박질 쳤고 홈런은 단 1개밖에 없었다. 전혀 이대호답지 않은 모습에 팬들의 비난도 거세졌다. 심지어 경기 후 퇴근길에 치킨 박스를 맞는 수모를 겪기도 했다. 하지만 이대호는 이번 시리즈에서 맹활약하며 부활을 예고했다.

2할대 초반에서 허덕이던 타율은 어느덧 0.338로 올라왔고 OPS 역시 0.985로 수직 상승했다. 이대호는 한동안 각종 타격 지표에서 하위권에 있었지만 이틀간 몰아친 덕에 홈런 공동 8위, 타점 공동 6위까지 올라왔다.

이영재 기자
leeyj8492@siri.or.kr
[2018-04-19, 사진= 롯데 자이언츠]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