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현이 슬개골 파열을 당하면서 울산 현대모비스의 시즌 계획에 차질이 생겼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31일 “이종현이 정밀검진 결과 왼쪽 슬개골(무릎뼈) 골절로 수술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으며, 다른 병원에서 한 차례 더 검사를 받은 뒤 수술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종현은 지난 30일 고양 오리온전에서 1쿼터 후반 넘어진 후 무릎에 극심한 통증을 호소하며 코트 밖으로 나간 후 30일과 31일 두 차례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 이종현은 슬개골이 파열돼 짧게는 3개월, 길게는 6개월 동안 경기 출전이 불가하다는 판정을 받았다.

이종현은의 수술 여부는 아직 확정된 것이 아니지만 남은 시즌을 통째로 쉬게 될 가능성이 크다. 이종현의 부상으로 인해 현대모비스에도 이번 시즌 1위 자리 수성에 위기가 찾아올 것으로 보인다. 현대모비스는 주축인 양동근과 이대성의 부상 공백에도 흔들림 없이 선두를 지켜왔지만 공격과 수비에서 중요한 활약을 펼친 이종현의 이탈은 큰 타격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모비스는 현재 23승 6패로 2위에 5.5게임 앞서 있지만 이종현의 부상으로 선두 수성이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모비스는 3일 원주 DB전을 시작으로 홈 3연전을 치른다.

현계원 기자

hyungw0422@siri.or.kr

[2019.01.01, Photo = KBL]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