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출처 리그오브레전드]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국내 e스포츠 산업의 지속적인 성장 동력을 마련하기 위해 산업 현황을 진단·분석한 ‘2018년 e스포츠 실태조사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e스포츠산업 규모는 973억원으로 2016년(933억) 대비 4.2% 성장했다. 세부항목으로 e스포츠 관련 방송에서는 452.8억, 게임단 예산 206억, 스트리밍 205억, 대회상금 68.9억, 기타(온ž오프라인 매체 광고 등) 40억 이다. 게임 전문 조사기관 ‘뉴주’에 따르면 이는 전체 글로벌 e스포츠 시장의 13.1%를 차지하는 규모이다.

또한 세계 무대에서 활약 중인 e스포츠 선수들의 연봉이 큰 폭으로 증가된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 e스포츠 프로 선수들의 평균 연봉은 2018년 기준 1억 7558만 원으로, 2017 9770만원 대비 8%이상 늘어난 수치이다. 지난해 해외 투자를 유치한 프로 게임단이 많아지면서 소속 선수 연봉도 함께 늘어난 것이 원인으로 꼽으며, 국내외 게임단 간 선수 유치 경쟁이 거세짐에 따란 앞으로 선수들의 연봉이 더 늘어날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우리나라 e스포츠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게임은 11종으로, 리그오브레전드, 피파온라인3, 클레시로얄, 던전앤파이터, 서든어택, 스타크래프트2, 카트라이더,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하스스톤, 위닝 일레븐(PES) 2018, 펜타스톰이있다. 이 중 e스포츠 최고 인기 종목은 라이엇 게임즈의 ‘리그오브레전드’가 차지했다.

 

박서영 기자 vermut0@naver.com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