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 잠실 = 현계원 기자] 한화 이글스의 신인 박윤철(23, 한화 이글스)이 데뷔전에서 대단히 인상적인 투구를 선보였다.

박윤철은 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LG 트윈스와 경기에서 선발 등판하여 5이닝동안 피안타 없이, 7 탈삼진, 3 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박윤철은 1회 실점없이 막아냈다. 박윤철은 1회 첫 타자 이천웅을 삼진으로 잡아냈다. 박윤철은 이어지는 신민재를 2루수 땅볼로 잡아냈다. 박윤철은 이형종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김현수를 삼진으로 처리하며 1회를 마무리했다.

박윤철은 2회에도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박윤철은 선두타자 채은성을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박윤철은 유강남을 1루수 파울 플라이로 잡아낸 뒤 오지환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박윤철은 볼넷을 내준 뒤 김용의에게 우익수 방면 큰 타구를 허용했지만 우익수 호잉의 호수비로 이닝을 마무리했다.

박윤철은 3회에도 무실점 행진이었다. 박윤철은 구본혁을 삼진으로 잡아냈다. 박윤철은 이어지는 이천웅에게 날카로운 타구를 허용했지만 2루수 정은원의 호수비로 이천웅을 잡아냈다. 박윤철은 신민재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이형종을 삼진 처리하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박윤철은 4회 LG 중심타선을 상대로 안정적인 모습이었다. 박윤철은 4회 첫 타자 김현수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했다. 박윤철은 채은성을 1루 베이스 커버 과정에서 실책으로 내보냈지만 유강남과 오지환을 중견수 뜬공과 삼진으로 처리하며 4회를 막아냈다.

박윤철은 5회 첫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박윤철은 5회 선두타자 김용의를 투수 땅볼로 잡아냈다. 박윤철은 구본혁과 이천웅을 연속 삼진으로 처리하며 승리투수 요건을 만들었다.

5회까지 100개의 공을 투구한 박윤철은 6회 마운드를 박상원에게 넘겨주었다. 데뷔전에서 5이닝 노히트로 호투한 박윤철은 대단히 인상적인 데뷔전을 보여주며 첫 승 기회를 만들었다.

현계원 기자

gyewon@siri.or.kr

[2019.07.04, 사진 = 현계원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