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 = 이하승 기자] 샌드박스 게이밍(이하 샌드박스)가 난타전 끝에 승리했다.

30일 종로 롤 파크에서 펼쳐진 2020 우리은행 LCK 스프링 승강전에서 샌드박스가 서라벌 게이밍(이하 서라벌)을 상대로 2-0으로 앞서 나갔다.

초반부터 샌드박스가 기분 좋게 출발했다. 앨리스가 바텀 갱킹을 통해 노틸러스를 잡아냈다. 이후 궁극기를 배운 트런들이 앨리스와 함께 아트록스를 처치했고 합류한 르블랑까지 잡아내며 지난 세트의 분위기를 이어 갔다.

서라벌도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상체 챔피언들의 스킬 연계로 레넥톤을 잡고 전령으로 이어가는 과정에서 앨리스까지 처치하는 데 성공했다.

샌드박스가 다시 집중력을 발휘했다. 서라벌의 3번째 드래곤을 앞둔 싸움에서 칼리스타의 궁극기와 코르키의 폭탄 배송이 서라벌을 덮쳤고, 아트록스와 미스 포춘을 어렵지 않게 잡아내며 서라벌의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다.

그럼에도 단청의 르블랑이 분전했다. 노틸러스와 함께 레넥톤을 잡았고, 텔레포트를 활용한 코르키를 그레이브즈와 함께 잡아내며 샌드박스의 성장에 태클을 걸었다.

결국 한타에서 승부가 갈렸다. 코르키가 노틸러스를 먼저 처치했고, 매복해 있던 레넥톤이 점멸로 잘 성장한 그레이브즈를 잡아내며 샌드박스가 상대의 모든 챔피언을 처치했다. 이후 벌어진 성장 차이로 코르키와 칼리스타의 데미지가 폭발했고 쉽게 대승을 거두며 샌드박스의 LCK 잔류에 청신호가 켜졌다.

이하승기자(dlgktmd1224@siri.or.kr)

[20.04.30 사진 = 샌드박스 게이밍 공식 SN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