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황주희 기자] 울산의 해결사는 주니오였다.

1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삼성과 울산현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2라운드 경기에서 울산이 3-2 승리를 거두었다.

첫 득점은 수원에서 나왔다, 전반 44분 중앙에서부터 공을 몰고 가던 고승범이 울산의 수비를 뚫고 찼던 중거리 슛이 그대로 골로 이어졌다. 후반 초반에도 수원의 명준재가 띄운 공을 크르피치가 헤딩으로 마무리하며 스코어를 두 골차로 벌렸다.

다급해진 울산은 후반부터 승부수를 띄웠다. 후반 7분 이상헌과 신진호를 빼내고 원두재, 고명진을 투입했다. 후반 8분 주니오의 만회골로 2-1이 되었고 7분 뒤인 후반 15분에 김인성이 동점골을 넣으며 경기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무승부로 가닥이 잡히던 후반 43분, 울산의 해결사 주니오가 경기를 뒤집었다. 페널티 아크 뒤쪽 왼편에서 프리킥을 시도한 주니오는 강하게 오른발로 골대를 직접 향하는 골을 차며 역전극을 만들어냈다.

이 경기로 주니오는 리그 2경기 연속 멀티 골을 몰아넣으며 통산 4골로 득점 1위에 올랐다.

한편, 서울은 한찬희의 골에 힘입어 광주에 1-0로 승리했고 성남과 인천은 0-0 무승부로 끝이 났다.

황주희 기자 (juhee_h10@siri.or.kr)

[20.05.19 사진=울산현대 공식 인스타그램 캡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