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SIRI=유한결 기자] 모두가 불가능하다고 생각할 때, 기적이 일어났다. 수원FC가 추가시간 극적인 페널티 킥 골로 승격에 성공했다.

29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수원FC와 경남FC의 하나원큐 K리그2 2020 승격 플레이오프 경기가 1-1로 끝났다. 정규 시즌 순위가 한 계단 더 높았던 수원FC가 내년 K리그1 승격을 확정했다.

경기 양상은 극적이다 못해 기적에 가까웠다. 수원FC는 순위에서 우위로 무승부만 거둬도 승격할 수 있었으며, 경기 역시 홈에서 열렸다. 게다가 이번 시즌 맞대결 3경기에서 모두 다득점으로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시즌 막판 상승세였던 경남의 기세는 만만치 않았다. 전반 27분 만에 선제골을 터뜨렸다. 울산에서 임대 온 신예 풀백 최준이 프리킥에서 흘러나온 볼을 중거리로 마무리했다. 급해진 수원FC는 빠르게 한정우를 빼고 장신 공격수 라스를 투입했다.

끌려가는 경기를 펼쳤던 경험이 적었던 탓일까, 수원FC는 전반 막판부터 지나치게 롱볼에 의존했다. 그 결과 득점왕 안병준과 마사는 제대로 된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경남의 역습도 위협적이었지만, 박창준과 도동현이 결정적 기회를 마무리하지 못하면서 한 점 차는 계속됐다.

경남은 네게바가 화려한 드리블로 적절히 시간을 소비했고, 남은 교체 카드를 활용해 후반 추가시간을 버티려고 했다. 예상대로 추가 시간에만 두 장의 교체를 썼고 경남의 1년 만에 승격이 눈앞에 다가왔다.

교체로 인한 시간 지연으로 인해 추가시간 4분이 살짝 넘은 시간 마지막 공격 기회가 주어졌다. 수원FC는 안병준의 머리를 향해 볼을 띄웠으나 수비가 걷어냈고, 역습 기회를 경남의 박기동이 얻었으나 득점에는 실패했다. 그때, 주심이 VAR실과 소통을 하기 시작했고, 경기장은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술렁였다.

리플레이를 보니 경남의 김영한이 수원FC의 정선호를 페널티 박스 안에서 손으로 잡아당긴 것이 확인되었다. 김종혁 주심은 주저하지 않고 페널티 킥을 선언했다. 수원FC 벤치와 관중석에서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키커로 나온 안병준은 왼쪽으로 강력하게 킥을 시도했고 골망을 가르며 무승부가 되었다.

경기는 그대로 종료되었다. 결국 수원FC가 2016년 강등 이후 5년 만에 승격에 성공했다. 반면 경남은 2년 연속 플레이오프에서 고배를 마셨다. 시즌 내내 좋은 모습을 보였던 수원FC의 2020년은 해피엔딩으로 끝났다. 비록 경남은 승격 문턱에서 좌절했지만, 다음 시즌에 대한 기대를 하기에 충분했다.

이로써 내년 K리그1에서 수원 더비를 볼 수 있게 되었다. 내년 K리그1 참가 구단이 모두 결정된 가운데, 벌써 팬들은 내년 시즌을 기대하고 있다.

유한결 기자(hangyul9696@siri.or.kr)
[20.11.30, 사진 = K리그 공식 SN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