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 = 김학진 기자] 한 명의 축구 스타가 눈을 감았다.

25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의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가 60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사인은 심장마비였다.

마라도나는 뇌 질환을 앓아 왔으며 최근 급격히 건강이 나빠져 아르헨티나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 인근의 병원에서 지내 왔다. 지난달에는 뇌수술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세계적인 축구 스타 중 한 명이었다. 단단한 체구와 빠른 발, 날카로운 왼발 킥으로 그라운드를 지배했다. 통산 585경기에 출전해 311골을 넣었고, 우승 타이틀을 9번이나 차지했다.

아르헨티나의 보카 주니어스, 스페인의 FC 바르셀로나 등을 거친 마라도나는 이탈리아 나폴리에서 전성기의 정점을 찍었다. 그는 당시 약체로 평가받던 나폴리를 이끌고 1986/87, 1989/90 시즌 세리에 A 우승과 1986/87 시즌 코파 이탈리아 우승, 1988/89 시즌 UEFA컵 우승을 일궈냈다.

국가대표 경력도 화려하다. 일찌감치 아르헨티나 대표팀 유니폼을 입은 그는 A매치 91경기 출전해 34골을 넣었다. 특히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고국에 우승 트로피를 선사하며 아르헨티나의 영웅으로 떠올랐고, 월드컵 MVP까지 차지했다.

하지만 논란도 많았다. 현재까지도 회자되는 ‘신의 손’ 사건은 1986년 월드컵 당시 아르헨티나와 잉글랜드의 4강전에서 마라도나의 손을 맞고 골대 안으로 들어간 공이 그대로 골로 인정된 사건이다.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마라도나는 “내 머리와 ‘신의 손’이 함께 만들어낸 골”이라고 말하며 전 세계인들의 비난을 받았다.

‘신의 손’ 논란. 공에 손을 대는 마라도나 (출처 : Youtube 캡쳐)

그는 약물에 손을 대기도 했다.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이 끝나고 코카인 양성 반응이 나와 15개월 출장 정지라는 중징계를 받았다. 1994년 미국 월드컵에서도 대회 도중 도핑테스트에 걸려 대회 도중 대표팀에서 낙마했다. 마약과 알코올 복용, 비만 등으로 건강 상태 또한 악화됐다.

이외에도 탈세, 인종차별적 제스쳐 등 여러 논란이 있었지만 천재적인 축구 실력으로 논란을 잠재웠던 ‘전설’ 마라도나. 전 세계가 그를 위해 애도의 뜻을 전하고 있다.

김학진 기자 (9809king@siri.or.kr)
[2020.11.27 사진 = FIFA 공식 페이스북 캡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