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SIRI = 김학진 기자] 맨시티의 기세가 하늘을 찌를 듯하다.

맨체스터 시티는 14일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에서 토트넘을 상대로 3-0 승리를 거뒀다.

역습에 특화된 토트넘을 상대로 소극적인 플레이를 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예측과 달리,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공격적인 4-3-3 포메이션을 들고나왔다.



양쪽 풀백에는 공격적인 성향을 띈 진첸코와 칸셀루를, 수비형 미드필더에는 탄탄한 수비력과 수준급의 패싱을 보여주고 있는 로드리를 배치했다. 여기에 최근 절정의 폼을 보여주고 있는 귄도안을 메짤라로 활용해 공격력을 극대화했다.

귄도안은 저번 시즌까지 공격보단 수비에 치중했지만, 수비형 미드필더인 로드리의 폼이 올라온 요즘 공격에 오롯이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맨시티는 귄도안을 앞세운 공격진의 강한 압박으로 초반부터 경기를 주도해 나갔다.

전반 20분, 귄도안이 하프 스페이스에서 직선적인 움직임을 가져가며 공간을 만들어내 공을 받았고, 토트넘의 미드필더 호이비에르가 성급하게 발을 걸어 PK를 내주었다. 이를 로드리가 성공시켜 맨시티가 1-0으로 앞서 나갔다.

후반전에도 맨시티가 토트넘을 압도하는 경기 양상은 계속되었다. 제주스가 토트넘 수비수들을 끌어당겨 만들어낸 공간에 귄도안이 침투해 추가 골을 만들어냈고, 골키퍼 에데르송으로부터 받은 롱 패스를 또 한 번 골로 성공시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경기 MOM에 선정된 귄도안(출처 : 후스코어드닷컴 캡쳐)

반면 토트넘 선수들은 주중에 있었던 에버턴과의 FA컵 16강전에서 120분 연장 혈투를 펼친 탓인지 지친 기색이 역력했다. 케인의 프리킥, 베일의 개인 돌파에 이은 슛 외엔 이렇다 할 공격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손흥민의 날카로운 스프린트도 보이지 않았고, 수비수들 또한 발 빠른 맨시티 공격진에게 농락당했다.

맨시티는 이번 경기로 리버풀에 이어 토트넘까지 대파하며 리그 11연승, 컵 대회 포함 16연승을 달성했다. 현재 맨시티가 리그 선두를 질주하고 있는 가운데, 맨시티의 리그 우승을 저지하기 위한 강팀들의 싸움이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김학진 기자 (9809king@siri.or.kr)
[2021.02.17 사진 = 맨체스터 시티 홈페이지 캡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