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유한결 기자] 덴마크의 축구스타 에릭센이 갑자기 그라운드에 쓰러지며 경기가 미뤄진 가운데, 핀란드가 덴마크를 꺾었다.

지난 13일(한국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유로 2020 B조 1차전 경기에서 유로 본선에 처음 출전한 핀란드가 덴마크를 잡으며 좋은 출발을 보였다. 하지만 덴마크의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갑작스럽게 쓰러지며 경기가 잠시 중지되는 사태가 있었다.

핀란드와 덴마크의 경기는 1시(한국시간) 킥오프했다. 핀란드의 역사적인 유로 첫 경기였으며 지난 월드컵 16강에 진출한 덴마크가 얼마나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지 기대가 큰 상황이었다. 하지만 전반 43분 에릭센이 갑자기 경기장에 쓰러졌고, 의무팀이 들어와 심폐소생술을 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 이어졌다.

후에 에릭센은 다행히 생명에 큰 지장이 없는 상태로 의식을 회복했지만, 순간적으로 경기장은 충격에 빠졌고 선수들 역시 남은 경기를 치르기 쉽지 않아 보였다. 꽤 오랜 시간 경기가 중단되었고, 남은 경기를 어떻게 치를지 다양한 논의가 이루어진 끝에 (한국시간) 3시 30분에 경기가 재개되었다.

나중에 밝혀지기를 덴마크 선수들이 경기를 치를 상태가 아니었지만, 다음날로 연기해도 그 충격이 가시지 않을 것이라 판단해 당일 재개를 선택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재개된 경기에서 덴마크가 계속해서 경기를 주도했으나 골을 성공하지는 못했다.

그러다 핀란드가 적은 공격 기회에서 포얀팔로가 헤딩골을 터뜨리며 앞서 나갔다. 핀란드 선수들은 덴마크에 대한 예의를 차리며 셀레브레이션을 하지 않았다. 절대적으로 열세였던 핀란드가 단 한 번의 슛으로 덴마크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덴마크는 페널티킥 찬스도 얻었지만, 호이비에르가 실축하며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결국 경기는 1대0으로 끝났다. 덴마크가 약체 핀란드에게 패하는 이변이 일어났지만, 아무도 그들을 비난하지 않았다. 경기를 끝까지 치른 것만으로 박수를 받기 충분했다. 핀란드 역시 역사적인 첫 승리에도 불구하고 웃을 수 없었다.

유한결 기자(hangyul9696@naver.com)
[21.6.13, 사진 = UEFA 공식 홈페이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