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유한결 기자] 잉글랜드가 웸블리에서 크로아티아를 꺾으며 3년전 경기에 대한 복수를 완성했다.

1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웸블리 경기장에서 유로 2020 D조 1차전 잉글랜드와 크로아티아의 경기가 있었다. 지난 월드컵 4강전 상대였던 두 팀은 치열한 경기를 펼쳤고, 홈팀 잉글랜드가 1대0으로 승리했다.

젊은 세대가 주축이 된 잉글랜드는 안방에서 복수를 위해 초반부터 힘썼다. 노랗게 염색한 필 포든이 전방을 누비며 기회를 만들었으나 골대에 맞으며 골에는 실패했다. 전반적으로 잉글랜드가 포든 스털링을 통해 빠른 공격으로 경기를 주도했다. 해리 케인은 내려와서 특유의 패싱능력으로 2선 자원에게 공을 전달했다.

예상외로 왼쪽 수비로 출전한 트리피어가 어색한 모습을 보이며 고전했고 경기는 양 팀 모두 별다른 슛팅 없이 0대0으로 마쳤다. 잉글랜드가 거의 공격했지만, 크로아티아 골문을 뚫어내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후반 11분만에 균형은 깨졌다. 깜짝 선발 출전한 리즈의 칼빈 필립스가 적절한 침투로 스털링에게 결정적인 패스를 내줬고, 스털링이 가볍게 마무리했다. 맨체스터 시티에서 부진했던 스털링이지만, 기회를 놓치지 않고 골을 성공했다.

실점한 크로아티아는 골을 넣기 위해 좀 더 공격적으로 나왔다. 모드리치를 중심으로 공격을 시도했지만, 만주키치의 은퇴 후에 약해진 공격진이 아쉬웠다. 교체 카드를 통해 새로운 선수를 많이 투입했으나 별다른 효과는 없었다.

잉글랜드는 적절히 선수를 바꿔가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특히 신예 주드 벨링엄이 교체로 나오며 유로 역대 최연소 출장 기록을 갈아치웠다. 선수 기용에서 아쉬운 부분이 있었지만, 첫 경기를 승리해내며 잉글랜드는 기분 좋게 유로 2020을 출발했다.

유한결 기자(hangyul9696@naver.com)
[21.6.14, 사진 = UEFA 공식 홈페이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