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이영재 기자] 이제 프로야구가 동남아시아 13개국으로 송출된다.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가 동남아시아 13개국으로 해외 생중계된다. 1일 열리는 잠실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경기를 시작으로 프로야구 정규시즌 주요 경기를 비롯해 포스트시즌 전 경기가 중계될 예정이다.

이는 새롭게 론칭된 동남아 지역 SPOTV 채널을 통해 태국, 베트남, 홍콩, 인도네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브루나이, 캄보디아, 라오스, 마카오, 말레이시아, 몽골, 미얀마 13개국에 송출된다. 이번 중계방송 실시 지역 확대를 통해서 KBO리그는 인구 6억 5천만 명 이상의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할 수 있게 됐다.

동남아 지역의 KBO리그 중계 방송에서 영문 코멘터리는 ESPN, 폭스스포츠아시아 등에서 23년간 스포츠 해설을 맡고 있는 척 슈리너(Chuck Shriner)를 비롯한 베테랑 해설위원들이 진행할 예정이다.

이영재 기자(youngjae@siri.or.kr)
[21.10.01, 사진= SPOTV]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