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안서희 기자] 여자 컬링 ‘팀 킴’이 한국 컬링 사상 처음으로 세계선수권 대회 결승에 진출했다.

팀 킴은 캐나다 프린스 조지에서 열린 2022 여자 컬링 세계선수권대회 예선전부터 6연승을 달리며 우승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27일(한국 시간) 전체 예선 2위로 진출한 준결승에서 캐나다를 9-6으로 이기며 결승 진출을 확정 지었다. 한국 컬링 사상 첫 세계선수권 대회 결승 진출이며, 은메달 확보로 역대 최고 성적이다.

한국 컬링의 세계 선수권 대회 성적은 2019년 춘천시청이 획득한 동메달이며, 팀 킴의 세계선수권대회 최고 성적은 2018년 거둔 5위이다.

팀 킴은 오는 28일 오전 8시(한국 시간) 전년도 세계선수권 우승 팀인 스위스와 결승전을 치른다. 예선에서 스위스에게 5-8로 졌지만 결승전에서는 설욕을 하며 첫 우승을 차지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안서희 기자 (tjgml5793@siri.or.kr)

[22.3.27, 사진 = 세계컬링연맹 SN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