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김윤성 기자] KBO리그 개막전 엔트리가 10개의 구단 모두 공개됐다. 올 시즌 주목해야 할 신인 선수가 한 두 명이 아닌 듯 하다.

KBO는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개막전 엔트리를 발표했다. KBO리그 개막전은 오는 2일 잠실(한화-두산), 창원(SSG-NC), 수원(삼성-KT), 광주(LG-KIA), 고척(롯데-키움)에서 동시에 열린다.

개막 엔트리에서 새롭게 주목해야 할 점은 신인 선수들이다. 슈퍼 루키 KIA 타이거즈의 김도영을 비롯해 총 11명의 신인 선수들이 개막전 엔트리에 포함됐다.

김도영은 시범경기 타율 1위에 오르며 슈퍼루키의 위용을 보여줬다. 원래 포지션은 유격수이지만 3루수도 가능한 선수라 KIA 내야진의 새로운 활력소로 기대를 모은다.

김도영 외에도 KT 위즈 박영현, 삼성 라이온즈 이재현, 키움 히어로즈 노운현, SSG 랜더스 윤태현, 롯데 자이언츠 조세진, KIA 최지민, 한화 이글스 박준영 등이 이름을 올렸다.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는 신인 선수 없이 개막 엔트리를 구성했다.

또 한 명의 슈퍼루키 한화의 괴물 루키 문동주는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내복사근 부상으로 이탈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인 선수들이 개막전 엔트리에 포함 된 만큼 신인왕에 대한 기대도 벌써부터 커져온다. 이번 시즌 누가 가장 주목받는 루키로 스포트라이트를 가져갈지 기대가 된다.

김윤성 기자(yeoun0401@siri.or.kr)
[2022.04.02, 사진=KBO 공식 홈페이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