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 = 김주성 기자) 지난 5일, 영국 매체 텔레그래프는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뛰는 20대 후반의 유명선수가 성폭행 혐의로 체포되었다고 보도했다.

주요 매체들은 피의자가 누군지 밝히지 않고, 단지 ‘북런던’ 클럽에서 뛰는 29살 국제적으로 유명한 선수라고만 보도하고 있다. 또한, 2022 카타르 월드컵 출전을 앞두고 있고, EPL 프리시즌 경기에 출전할 지 확실하지 않다고 전했다.

이에 국내외 네티즌들과 군소매체들은 아스널의 미드필더 토마스 파티일 가능성이 크다고 거론하고 있다. ‘북런던’에 있는 아스널, 토트넘 등 EPL 클럽 가운데 만 29세인 선수는 몇 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SNS 활동 등을 통해 ‘알리바이’가 성립되는 선수는 파티밖에 없다는 것이다. 또한, 현재 아스널은 독일에서 프리시즌 훈련 중에 있는데, 파티는 이에 동행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영국 BBC는 6일(한국시간) 런던 경찰청의 발표를 인용하여 “지난달 20대 여성을 강간한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되어 조사 중인 EPL 선수에 대해 4월과 6월에도 서로 다른 20대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가 추가되어 추가 조사 중이다”라고 보도했다.

만약 파티의 혐의점이 사실로 인정되어 피의자로 확인된다면, 파티의 월드컵 출전은 불가능해질 것이다.

한편, 토마스 파티는 A매치 40경기에 출전해 13골을 기록하면서 가나 대표팀의 핵심 선수로 분류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포르투갈, 우루과이에 더불어 가나와 함께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로 묶였다. 한국과 가나는 2차전에서 경기를 치르게 된다.

김주성 기자(tomkoon@naver.com)

22.07.06. (사진 출처 = Thomas Teye Partey 공식 인스타그램)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