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장준영 기자] 최근 EA 스포츠 FIFA 온라인 4를 기반으로 한 e스포츠 대회인 eK리그 챔피언십 시즌 1이 성황리에 종료되었다. eK리그 챔피언십은 2020년 창설된 eK리그에서 규모가 확대된 형태이다. 이 eK리그의 창립은 어느 한국프로축구연맹 신입 직원의 기획에서 비롯된 것으로, 그 신입 직원이 바로 강병호 팀장이다.

 

강병호 팀장은 6년 전, 축구 칼럼니스트 이성모 기자와의 인터뷰를 통해 해외축구 팬들에게 프리미어리그 구단에서 일하는 한국인 마케터로 알려졌다. 에버튼 FC에서의 인턴 마케터 생활을 마치고 그는 한국프로축구연맹에 입사하였으며 현재는 EA 스포츠에서 팀장직을 맡고 있다. 국내외에서 다양한 경험을 가진 그와 그 경험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안녕하세요.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EA에서 한국과 동남아시아 지역 e스포츠 프로그램을 담당하고 있는 강병호 팀장이라고 합니다.

 

진로를 스포츠 산업으로 선택하시게 된 계기가 궁금합니다.

어렸을 때부터 스포츠에 대한 열정이 많았고, 여러 대회뿐만 아니라 스포츠 참여 활동을 통해 얻게 되는 개인의 즐거움 등 여러 가지 장점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부분들을 통해 스포츠 자체가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고 사회에 기여를 하는 것이기 때문에 종합적인 부분에서 스포츠 산업으로 진로를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지금 하고 있는 일의 가장 매력적인 부분은 어떤 점인가요?

개인적으로는, 저는 스포츠 전공을 했던 사람이고 제일 좋아하는 종목이 축구입니다. 또한, 비디오 게임류도 축구와 관련된 게임만을 즐겼습니다. 그래서 게임, e스포츠 대회 같은 그런 분야뿐만 아니라 라 리가와 프리미어리그와 같은 해외리그나 리버풀, 토트넘과 같은 파트너사들 등 전 세계에 있는 리그, 팀들과 함께 일하고 디지털 컨텐츠를 만들 수 있다는 환경을 제공해 주는 부분이 매력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업무적으로는, 기업 자체가 유연하고 근무 환경이 오픈되어 있기 때문에 제약이 없다는 점이 좋은 것 같습니다. 그러므로 개개인이 최선을 다해서 일하고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업무 환경을 제공해 주는 것이 매력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일을 하는 데 있어 팀장님의 장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제가 하는 일에 대한 열정과, 주어진 업무뿐만 아니라 이 일을 어떻게 하면 더 잘 할 수 있을지에 대한 제 한계를 넘고자 하는 의지가 몸에 배어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런 점들을 활용하여 제가 속해 있는 곳 어디든 그곳에서 성과를 내려고 하다 보니 여기까지 온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지금 자리에 있기까지 큰 도움이 되었던 경험이나 가르침이 있다면 무엇이 있을까요?

저는 제가 일하는 이 분야에 어렸을 때부터 열정을 가지고 임했고, 대학생 때에 자원봉사뿐만 아니라 인턴쉽과 같은 스포츠 관련된 대외 활동을 꾸준히 하였습니다. 콜로라도 라피즈나 에버튼 FC에서 인턴쉽 활동이 큰 기회였던 것 같고, 한국에서 일하면서도 제가 쌓아왔던 네트워크를 활용하면서 새로운 파트너십의 기회를 맺을 수 있었습니다. 항상 주어진 업무뿐만 아니라 그 이상으로 성취하고 싶은 것들이 컸기 때문에, 그런 것들을 주도적으로 하려고 노력했고, 그런 일들이 지속해서 반복되다 보니 프로축구연맹에서도 eK리그라는 e스포츠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었고, 좋은 결과물들을 지속해서 만들다 보니 여기까지 올 수 있던 것 같습니다.

 

최근에 진행한 가장 의미 있었던 일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이번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피파온라인4가 e스포츠 정식종목 중 하나로 채택이 되었는데, 거기에 대한 비즈니스적인 과정들을 저희 e스포츠 그룹이 담당했습니다. 그런 부분에 기여할 수 있는 것이 이전과 달리 e스포츠 게임이 전통 스포츠 대회와 같이 쇼케이스가 될 수 있다는 것이 의미 있는 것 같습니다.

또한 이번에 열리는 동남아시안게임 관련해서도 저희 e스포츠 그룹이 맡고 있는데, 동남아시안게임에도 피파온라인4가 e스포츠 정식 종목으로 채택이 되어서 대회가 원활하게 개최될 수 있도록 하는 과정까지 저희 팀에서 지원하고 있기 때문에 이 일이 크게 의미 있는 일인 것 같습니다.

 

2편에서 이어집니다.

 

스포츠 미디어 시리(Sport Industry Review & Information)

장준영 기자(aay0909@naver.com)

[22.08.02, 사진 출처=강병호 팀장님 제공]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