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 = 김윤성 기자] KBO리그 시범경기가 오는 13일 전국에서 개막한다.

오는 13일 오후 2시 사직(두산베어스-롯데자이언츠), 대구(SSG랜더스-삼성라이온즈), 창원(LG트윈스-NC다이노스), 고척(KT위즈-키움히어로즈), 대전(KIA타이거즈-한화이글스) 5개의 구장에서 열린다.

KBO 시범경기는 3월 28일까지 팀당 14경기씩 총 70경기를 치르는 일정으로 진행된다. 구단들은 다음 달 1일 개막하는 정규시즌을 앞두고 전력을 최종 점검할 예정이다. 이번 시범 경기는 구단 별 이동거리와 그라운드 공사 등으로 사용이 불가한 구장(문학: 3월 13일-28일/ 잠실: 3월 13일-24일/ 수원: 3월 13일-19일/ 광주: 3월 13일-16일)을 고려해 편성했다.

시범경기는 소속선수 및 육성선수가 출장 가능하며, 출장 선수 인원 제한이 없다. 또 연장전과 더블헤더는 실시하지 않는다. 취소 경기는 재편성되지 않으며, 비디오 판독은 각 팀당 2회 신청 가능하다.(단, 2회 연속 판정 번복 시 1회 추가)

2023 KBO 시범경기는 오는 13 14 16일에는 오후 2시, 25 27일에는 오후 6시, 이외의 날들은 오후 1시에 시작할 예정이다.

 

스포츠미디어 시리(Sport Industry Review& Information)​

​김윤성 기자(yeoun0809@naver.com)

[23.03.08, 사진 = KBO 공식 인스타그램]

1 COMMENT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