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황주희 기자] 손흥민이 또 한 번 역사를 썼다.

지난 13일(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EPL 35라운드에서 아스널과의 홈경기에 선발 출전해 1골 1어시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이 경기를 통해 손흥민은 아시아 선수 최초로 단일 시즌 10골-10도움이라는 기록을 세우며 프리미어리그 ’10-10 클럽’에 가입했다.

0-1로 아스널에게 끌려가던 전반 19분, 손흥민은 아스날의 수비가 허술해진 틈을 이용해 공을 가로챈 뒤 빠르게 움직여 동점골을 넣었다. 이어 후반 36분, 손흥민이 올려준 코너킥을 토비 알데르베이럴트가 헤딩으로 결승골을 만들어내며 토트넘의 승리를 도왔다.

토트넘과 아스널의 경기를 일컫는 ‘북런던 더비’에서 토트넘 선수가 골과 어시스트를 모두 기록한 것은 2012년 엠마누엘 아데바요르 이후 8년 만이다.

손흥민이 이 날 보여준 1골 1어시는 선수 개인적인 측면에서 5개월 만에 넣은 골이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또한 팀적 측면에서도 숙적 아스널을 만나 손흥민이 골을 넣었기에 팀의 분위기를 끌러올리기에 충분했다.

손흥민은 공격수에게도 적극적인 수비 가담을 원하는 조제 모리뉴 감독의 전술과 맞지 않아 힘들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아스널 전에서는 해리 케인과 함께 최전방 투톱으로 배치되며 공격적인 역할에 집중해 좋은 결과를 만들었다.

경기 직후 영국 스카이스포츠와 BBC는 손흥민을 MOM으로 선정하며 “손흥민이 북런던 더비에서 대단한 기량을 펼쳐 보였다”면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황주희 기자 (juhee_h10@siri.or.kr)

[20.07.13 사진 = 토트넘 공식 인스타그램 캡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