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SIRI=이영재 기자] 이젠 프로야구도 최대 4명이 나란히 앉아 관람할 수 있다.

31일,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야구장을 방문하는 팬들이 동행하는 지인들과 함께 최대 4명까지 나란히 관람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해왔다. 문화체육관광부, 중앙사고수습본부와의 긴밀한 협조와 논의가 진행됐고 동행인간 좌석 연석 운영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다만, 이는 실외 경기장에만 적용된다. 실내 경기장인 고척스카이돔은 현행이 유지된다.



4연석 운영은 구단의 자율적인 판단에 따라 시행하게 된다. 팬 선호도와 구단 상황에 따라 일정 및 운영 여부가 달라질 수 있다.

KBO는 “연석 운영에 따라 팬들의 안전한 관람 및 감염병 확산 예방을 위해 더 철저히 방역 지침 준수와 관리를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영재 기자(youngjae@siri.or.kr)
[2021.05.31, 사진= LG 트윈스 홈페이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