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유한결 기자] 에릭센을 위해 뛰는 덴마크 선수들이 홈에서 엄청난 경기를 보이며, 16강행 기차에 탑승했다.

22일(한국시간) 유로 2020 B조 최종전이 일제히 펼쳐졌다.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핀란드와 벨기에의 경기가 진행되었고, 코펜하겐에서 덴마크와 러시아의 경기가 있었다. 두 경기를 모두 패했던 덴마크는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다. 그리고 대승이 필수적이었다.

벨기에가 핀란드를 이길 것이 유력한 가운데, 덴마크가 대승을 거둔다면 득실에 앞서 조 2위를 차지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러시아는 비기기만 해도 16강 진출이 유력하기 때문에 수비적으로 나올 것으로 예상됐다.

덴마크가 시작부터 공격적으로 나왔지만, 크로스 중심의 공격은 장신인 러시아 수비진에게 별 위협이 되지 못했다. 하지만 이런 흐름을 에릭센의 대체자 00년생 미켈 담스고르가 바꿔 놓았다. 간결한 터치에 이은 중거리 슛으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러시아 수비진은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순식간에 복잡한 경우의 수가 발생하며 러시아도 동점을 만들어야 했다. 공방이 계속되는 가운데 1대0으로 전반이 종료되었고, 핀란드와 벨기에의 경기는 0대0으로 전반이 끝났다. 아직은 핀란드가 조 2위였다.

후반전에도 덴마크는 열심히 뛰며 러시아를 압박했다. 후반 초반 그 압박이 통했다. 수비진과 골키퍼가 공을 돌리면서 미스가 발생했고, 덴마크의 유수프 폴센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득점하며 점수 차를 벌렸다. 이로 인해 러시아는 더 바빠졌다.

덴마크는 이에 만족하지 않고 페이스를 더 끌어 올렸다. 하지만 러시아의 주바가 PK를 성공하며 한 점 따라갔다. 게다가 벨기에가 계속해서 득점에 실패하며 러시아에게 추격받는 3위 입장이 되었다. 하지만 에릭센의 부상으로 똘똘뭉친 덴마크의 저력은 강했다.

위협적인 공격을 펼친 뒤, 흘러나온 공을 수비수 크리스텐센이 바로 중거리로 꽂아 넣으며 점수를 벌렸다. 호쾌한 중거리 골에 관중들은 열광했다. 마침 반대쪽에서 벨기에의 선제골 소식도 들려왔다. 그러면서 덴마크는 2위에 올랐다.

더 급해진 러시아가 고전하자, 덴마크는 한 골을 더 추가하며 경기를 4대1로 만들고 끝냈다. 러시아는 상당히 유리한 상황에서 충격적인 대패를 당했다. 벨기에는 루카쿠가 한 골을 더 넣으며 2대0으로 핀란드를 꺾으며 핀란드를 조 3위로 떨어뜨렸다.

벨기에를 제외한 세 팀이 모두 1승 2패를 기록했으나 덴마크가 러시아를 크게 꺾으며 2위를 차지했고 러시아는 득실에 밀리며 조 최하위에 머물렀다. 덴마크는 홈에서 극적인 16강을 완성했고, 핀란드는 다른 조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과 탈락 여부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

유한결 기자(hangyul9696@naver.com)
[21.6.22, 사진 = UEFA 공식 홈페이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