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김민재 기자] 2022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이하 ‘동아시안컵’)이 오는 7월 일본에서 개최된다.

19일, EAFF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22 동아시안컵을 일본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당초 올해 대회는 작년에 중국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개최가 1년 미뤄졌고, 개최 시기도 카타르 월드컵의 영향으로 겨울에서 여름으로 바뀌었다. 하지만 자국 내 코로나19 상황이 여의치 않자, 결국 중국이 개최를 포기했다.

이에 EAFF는 일본으로 개최지를 변경했다. 일본에서 동아시안컵이 열리는 것은 2017년 이후 5년 만이다. 대회 기간은 7월 19일부터 27일까지며, 남자부의 경우 우리나라, 일본, 중국, 홍콩이 참가한다.

코로나19로 인한 개최 시기 변동으로 월드컵 직전에 열리는 만큼, 올해 동아시안컵은 월드컵을 위한 중요한 시험 무대가 될 전망이다. 파울루 벤투 국가대표팀 감독은 “최선의 선수들로 최선을 다해 대회를 치르겠다”고 밝혔다.

스포츠미디어 시리(Sport Industry Review & Information)

김민재 기자(minjae@siri.or.kr)

[22.04.19. 사진=EAFF]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