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 = 안서희 기자] 한국 배드민턴 여자 대표팀이 중국을 꺾고 12년 만에 세계단체배드민턴선수권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은 14일(한국 시간) 태국 방콕에서 열린 2022 세계여자단체배드민턴선수권대회(우버컵) 결승에서 중국을 3-2로 꺾고 세계 정상에 올랐다. 2010년 대회 우승 이후 12년 만이다.

한국이 중국을 결승에서 다시 만난 것은 6년 만이었다.

단식으로 치러진 1경기에서 에이스 안세영(삼성생명)이 1-2(21-17 15-21 20-22)로 패하며 중국이 앞서나갔다. 하지만 2경기 복식에서 이소희-신승찬(이상 인천국제공항) 조가 천칭천- 자이판 조를 2-1(12-21 21-18 21-18)로 제압하며 승부는 원점이 되었다.

3경기에서 김가은(삼성생명)이 허빙자오에게 0-2(12-21 13-21)로 패하면서 위기를 맞았지만 4경기에서 김혜정(삼성생명)-공희용(전북은행) 조가 황둥핑-리원메이 조를 2-0(22-20 21-17)으로 꺾으며 승부는 또 다시 원점이 되었다.

마침내 마지막 5경기 단식에서 심유진(인천국제공항)이 왕즈이에게 2-1(28-26 18-21 21-8) 승리하며 우승을 거두었다. 이 대회에서 12차례 우승한 중국을 꺾고 12년 만에 세계 정상에 오른 것이다.

한편, 남자 대표팀은 8강에서 덴마크에 2-3으로 져 탈락했다. 이 대회는 2년마다 열리는 세계 남녀 단체전으로 남자부는 토마스컵, 여자부는 우버컵으로 불린다.

스포츠미디어 시리(Sport Industry Review & Information)

안서희 기자 (tjgml5793@siri.or.kr)

[22.05.15, 사진 = 안세영 개인 인스타그램]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