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 = 안서희 기자] 대부분의 배구 팬들은 코트 위의 선수들에게 열광한다. 하지만 코트 밖에서 선수들을 묵묵히 케어 하며 팀의 조력자가 되는 이들이 있다. 바로 구단 매니저이다.

구단 매니저는 선수단의 일정, 컨디션을 관리하며 선수단이 경기를 치르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지원하고 나아가 팀의 전반적인 일정을 담당한다.

2021년 여자 프로배구 사상 최초 트레블 우승을 일궈낸 GS칼텍스 서울 Kixx 배구단의 이경하 매니저를 만나보았다.

*다음은 인터뷰 전문입니다.

Q.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GS칼텍스 서울 Kixx 배구단 매니저 이경하입니다.

Q. 현재 GS칼텍스 배구단에서 맡은 업무는 무엇인가요?

업무는 굉장히 광범위합니다. 그 중에서도 가장 중점적인 일은 선수단 지원입니다. 선수단이 경기 외에도 어떠한 일정을 수행하는 데에 불편함이 없도록 일정을 짜주고 서포트 하고 있습니다. 또, 프런트와 선수단 사이에서 일종의 ‘다리’ 역할도 하고 있습니다.

Q. GS칼텍스 배구단 매니저로 일하는데 작용한 자신의 가장 큰 장점은 무엇인가요?

직업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서 선수들과 소통하는 데 문제가 없는게 가장 큰 강점입니다. 저는 배구 선수 생활을 했었습니다. 그래서 선수들끼리만 알 수 있는 말로 선수들이 무언가를 필요해 할 때, 이를 알아듣고 선수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Q. 이 일의 가장 매력적인 점은 무엇인가요?

모든 사람들이 좋아하는 선수들과 함께 일한다는 것, 그리고 새로운 경험을 많이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항상 잔잔하고, 백그라운드에서 일하는 것, 잘해야 본전이라는 점은 단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Q. 현재의 직책에서 이루고 싶은 단기적인 목표와 장기적인 목표는 무엇인가요?

매니저로서 선수단이 생활하는 데 불편함 없이 편안하도록 하는 것이 단기적인 목표입니다. 장기적인 목표는 이러한 것들이 모여 최종적으로 팀이 우승하는 것입니다.

Q. 업무의 종류, 강도 등이 시즌, 비시즌에 따라 큰 차이가 있나요?

네, 큰 차이가 납니다. 비시즌과 시즌, 그리고 비시즌에도 초기, 중기, 시즌 임박에 따라 또 다릅니다.

비시즌에도 선수들은 계속 운동을 합니다. 저도 선수 개인 인터뷰, 감독님 인터뷰, 구단 자체 유튜브 촬영 등 할 일이 많습니다. 그 중에서도 시즌에 임박했을 때가 가장 바쁩니다. 시즌 준비 영상 촬영, 선수들 스폰서 물품 및 장비 배급, 이와 관련된 물류 등을 매니저가 다 준비해야 합니다.

오히려 시즌이 시작되면 6개월 동안 비슷한 강도가 유지됩니다. 원정 경기가 있으면 경기 전날 미리 이동해야 하기 때문에 업무의 강도는 세지만, 일정이 딱 정해져 있어 조금은 수월합니다.

2편에서 이어집니다.

 

스포츠미디어 시리(Sport Industry Review& Information)

안서희 기자(tjgml5793@naver.com)

[22.07.24, 사진 = 본인 제공]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