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자이언츠

[SIRI=김민재 기자] KBO리그 역대 두 번째 ‘은퇴 투어’ 주인공이 탄생했다. 14일(화), 한국야구위원회(KBO)는 “리그와 국제 무대에서의 공로를 존중해 올해를 끝으로 현역 생활을 마치는 이대호의 은퇴 투어를 연다”고 밝혔다. 2017년 ‘국민 타자’ 이승엽에 이은 두 번째 은퇴 투어다.

경남고를 졸업하고 2001년 롯데에 입단한 이대호는 투수에서 타자로 포지션을 변경한 뒤 2004년부터 주전 내야수 자리를 꿰찼다.

2006년에 타율⋅타점⋅홈런왕을 달성했고, 2010년에는 도루를 제외한 타격 7개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는 전무후무한 ‘타격 7관왕’ 위업을 달성했다. 특히, 9경기 연속 홈런이라는 세계 신기록도 세웠다.

이후 일본에 진출해 2015년 일본시리즈 MVP를 거머지웠다. 2016년에는 메이저리그 도전에 나서 15개의 홈런을 기록하기도 했다.

2017년 친정팀 롯데에 돌아오며 “2022시즌이 끝나면 은퇴하겠다”고 선언한 이대호. 그의 동갑내기 친구 추신수(SSG)는 “이대호가 은퇴 투어를 하지 못하면 누가 할 수 있을지 역으로 묻고 싶다”며 힘을 실어줬다.

KBO의 이번 결정으로 각 구단의 홈구장에서 펼쳐지는 롯데 자이언츠와의 마지막 경기에서 이대호의 은퇴 행사가 열릴 전망이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